바로가기
메인메뉴로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콘텐츠 바로가기
하단메뉴로 바로가기

미디어가본고신

비타민C,중금속도 배출해?(가정의학,최종순교수) 등록자 : 운영자 / 등록일 : 2007.10.30 am 08:22:00 / 조회수 : 2421
비타민C,중금속도 배출해?
비타민 C가 체내에 축적된 수은(Hg)이나 납(Pb) 같은 중금속을 배출시키는 데에 효과가 있다는 임상 결과가 나왔다.


고신대학교 가정의학과 최종순 교수가 최근 연구한 바에 따르면, 비타민 C는 몸 속에 있는 수은을 배출 시킬 뿐만 아니라, 납 성분이 체내에 흡수되는 것을 막는 작용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인체에 유익한 비타민 C가 중금속 배설에 어느 정도로 도움이 되는지 알아보기 위한 연구에서 밝혀졌다.


최 교수는 “수은은 한번 축적 되면 배출이 잘 되지 않아 시간이 흐를수록 축적되는 양이 늘어나는데, 이번 연구는 일상 생활에서 비타민 C를 섭취하는 것만으로도 몸 속의 수은 해독에 도움이 된다는 것을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그는 “특히 이번 연구에서 조사대상의 27%의 모발에서 기준치를 넘는 수은이 검출되는 등 일반인의 수은 노출이 심각했다”며 “수은 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비타민 C가 많이 들어있는 야채나 과일을 지속적으로 섭취하거나, 따로 비타민 C 제제를 복용해야만 한다. 비타민 C 제제는 정제보다 액제가 인체에 흡수가 빠르므로 시중에 나와있는 간편하게 마실 수 있는 비타민C 음료 등을 통해 섭취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30~80세 사이의 대학병원 방문자 213명을 대상으로 모발검사를 해, 수은이 정상범위 1.5ppm을 초과한 57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이들을 하루 2g씩 2회 비타민 C를 경구 섭취시킨 집단과 비타민 C를 투여하지 않은 집단으로 나누었으며, 3개월간 섭취한 후 재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비타민 C를 섭취한 그룹의 모발에서 섭취하지 않은 그룹의 약 3.6배에 해당하는 0.383ppm의 수은이 감소했다.


비타민 C의 납 배출효과 및 장관 내 흡수 억제 효과는 납만 먹인 쥐와 납과 비타민 C를 먹인 쥐의 생존율과 납 배출량(소변과 대변)을 통해 측정되었다. 그 결과 비타민 C를 많이 섭취한 쥐일수록 생존율이 높았고, 소변을 통한 납 배출량도 높았으며, 섭취한 비타민 C의 용량이 높을수록 납의 배출이 촉진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또한 대변을 통한 납의 장관 내 흡수 억제효과도 납 만 먹인 쥐보다 비타민 C를 먹인 쥐에서 훨씬 더 높은 것으로 측정되었다.


최교수는 “일반인들도 담배, 페인트, 자동차 배기가스, 장난감, 접착제 등을 통해 체내에 흡수될 수 있기 때문에 비타민 C를 섭취하는 것이 납의 배출과 체내 흡수 억제에 도움을 줄 수가 있다”고 설명했다.



/배지영 헬스조선 기자 baejy@chosun.com
헤럴드 생생뉴스 생활/문화 | 2007.10.29 (월)
mbn 생활/문화 | 2007.10.29 (월)